“엔저와 美 시퀘스터 발효, 伊 총선 불확실성, 中 부동산 규제 강화…코스피 추가상승 가로막나?”-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강주남 기자]일본 아베 정부의 엔저정책과 이탈리아 총선 문제, 미국 시퀘스터 발효, 중국의 부동산 규제 강화에 따른 증시 불안 등 대외 4대 핵심 변수가 코스피 추가 상승을 가로막고 있다.

3월 코스피가 전고점인 2060선을 상향돌파해 추세적인 상승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대외 악재들의 소멸, 또는 완화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상재 현대증권 경제분석부장은“2013년 1분기 4대 역풍은 현재로서는 일본의 엔저정책 및 이탈리아 정정불안, 미 세금증가 및 시퀘스터 발효 그리고 중국정부의 부동산투기 억제정책 강화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라며 “이들 역풍의 치명성 문제는 단기와 장기로 구분해서 판단할 필요가 있지만, 최소한 3월 여건과 관련해서는 노이지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 민간부문의 경기회복세만 훼손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불안요인에도 불구하고 2013년 경기회복 기대는 유효하다고 전망했다.

다음은 주요 보고서 내용.

▶원/엔환율 급락→ 원화 방어선 구축된 가운데 90엔대 엔화 정체 가능성: 급락세를 보이던 원/엔환율이 2월 이후 1,160원선대에서 하락지지선이 형성되며 안정되는 양상이다. 그러나 2013년 첫번째 경기불안요인으로 작용했던 원/엔환율의 향방은 여전히 3월 펀더멘털에도 주요한 변수이다. 3월 원/엔환율의 2차 충격 가능성은 원화와 엔화환율 여건 각각에 달려 있다. 먼저, 원화환율의 경우 3월에 원고가 재현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일본 아베정부의 엔저 정책에 자극을 받은 우리 외환당국이 강력한 환율 방어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2월 원/달러환율은 평균 1,087원을 기록하며, 1월의 1,066원보다 상승함으로써, 원고에 의한 원/엔환율 급락 가능성은 희박해졌음을 보여주었다.

▶이탈리아 정치 불안에 따른 유로존 위기 가능성→3월 관망국면 가능성 : 2/25 총선 이후 이탈리아는 불안정한 정국이 지속되고 있다. 지오르지오 나폴리타노 이탈리아 정부 수반이 각 정파 지도자들과 협의해 정부 구성을 시도할 것이나, 최소한 새로운 의회가 3/15(금)에 소집되기는 어려운 가운데 향후 수 주 동안 불확실성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심지어 이탈리아 총선을 다시 치를 가능성도 상존하며, 이 경우 이탈리아 정정불안 우려 확대로 인해 국채금리가 큰 폭 상승할 가능성조차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3월에 당장 이탈리아발 유로존 위기가 재현될 가능성은 희박하며, 불안한 관망국면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美 시퀘스터 발효 이후 경기침체 우려→재타협 및 충격 미미 가능성: 우리는 전일 미 시퀘스터 발표의 파장과 전망 보고서를 통해, 시장이 우려하는 2013년 경제성장률 0.5% 하락 및 취업자 100만명 감소라는 일각의 우려가 과도하다는 시각을 제시한 바 있다. 첫째, 3/27일 예정된 2013년 잠정예산안 처리 이후 시퀘스터 문제가 재차 협상될 여지가 있고 둘째, 이미 승인된 프로그램을 감안하면 이번 시퀘스터로 인해 감축되는 정부지출 규모가 420억달러에 불과하며 셋째, 주택 및 제조업 경기, 가계 소비심리 등이 개선되며 민간수요 회복이 정부지출 감소를 상쇄할 가능성 등이 그 배경이다. 오히려 금번 시퀘스터 발효를 계기로 하여 불안요인이 현실화되었으며, 앞으로 미 정치권의 협상에 따라 그 정도가 완화되는 일만 남았다. 2013년 1분기 글로벌 경기 불안요인으로 작용했던 미 시퀘스터는 이제 악재로서의 수명을 거의 다했다. 오히려 미국 민간부문 경기회복세가 지속될 것인지에 더 관심이 주목될 것이다.

▶중국정부, 부동산 투기억제정책 강화→통화긴축으로의 확산 여부 관건: 3월에 가장 우려되는 변수는 중국정부의 부동산시장 억제정책 강화이다. 2012년 9월 이후 중국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2013년 경제성장세 확대에 대한 기대가 형성되었는데, 중국정부의 부동산투기 억제정책이 찬물을 끼얹을 가능성을 넘어 지난 2011년 후반처럼 경기침체를 유발할 가능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중국 국무원은 2/20 대도시 부동산 정책 책임제와 투기성 거래 제한을 비롯한 5개 항의 부동산 억제정책 강화 방안을 의결한 후 28일 양도차액 과세 등을 포함한 구체적인 정책 방침을 전국에 하달했다. 2월 중국 양대 제조업 PMI가 하락한 데 이어 비제조업 PMI도 4개월 만에 하락세로 반전된 상황에서 중국정부의 주택 양도 차액에 대한 20% 세금 부과라는 추가 규제조치는 2013년 중국경제 회복 기대를 약화시키기에 충분한 것이다.

/namkang@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