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분기 순이익 769% 폭풍 성장…젠슨 황 “AI 티핑포인트”|동아일보

bet38 아바타


크게보기AP뉴시스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장악하고 있는 엔비디아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엔비디아 회계연도 4분기(11~1월) 영업이익이 1년 전 대비 983%, 순이익이 769% 뛰어올라 이날 실적 발표 후 뉴욕증시 시간외거래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장중 9.5%까지 뛰어올랐다.

엔비디아는 21일(현지시간) 2024년 자체 회계연도 4분기에 매출 221억 달러(29조5035억원), 주당 5.15달러(6875원)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매출 전망치(206억2000만 달러), 주당 순이익도 전망치(4.64달러)를 뛰어넘은 수치다.

지난해 전 세계를 뒤흔든 생성AI 파워 덕에 매출과 이익 모두 기록적으로 올랐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265% 뛰었고, 순이익도 122억8500만 달러(16조4004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33%, 전년 동기대비 769% 급등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가속 컴퓨팅과 생성 AI는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에 도달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기업, 산업, 국가 전반에 걸쳐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티핑 포인트는 특정 현상이나 기술이 서서히 나타나다 어느 시점에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해 미 행정부가 엔비디아의 일부 AI 칩에 대해 중국 수출을 막았음에도 엔비디아 실적이 시장 전망을 뛰어넘자 시간외거래에서 엔비디아 주가도 수직 상승했다. 장중 9.5%가 넘어 10%에 육박하는 등 이틀연속 정규거래 하락분을 만회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시장 전망치를 넘어선 매출이 H100과 같은 서버용 AI 칩 판매 호조 덕이라고 밝혔다. 엔비디아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데이터센터 사업은 409% 증가했고, 노트북과 PC용 그래픽 카드를 포함하는 게임 부문은 전년 대비 5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비디아는 “엔터프라이즈(기업용) 소프트웨어와 소비자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자동차, 금융 서비스, 의료를 포함한 여러 산업 분야에서 강력한 수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엔비디아는 자체 회계연도 1분기(2~4월) 매출도 240억 달러를 가이던스로 제시해 시장 전망치(221억7000만 달러)를 웃돌았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