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 부상 악재 털고 프랑스오픈 우승 …파리올림픽 金 청신호|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안세영(22·삼성생명)이 지긋지긋한 부상 악재를 떨쳐내고 다시 왕좌에 올랐다.

안세영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750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에 2-1(18-21, 21-13, 21-10) 역전승을 거뒀다.

세계랭킹 1위 안세영은 지난 1월 19일 부상으로 인도오픈에서 기권한 지 약 7주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다시 오르며 배드민턴 여자 단식 최강임을 입증했다. 지난 1월 14일 말레이시아오픈 이후 올해 두 번째 차지한 우승컵이다.

안세영은 작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무릎을 다쳤다. 이후 재활과 실전을 병행하던 중 인도오픈 8강전에서 허벅지 근육 부상이 겹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 달 넘게 재활과 부상 치료에 매진한 안세영은 복귀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감을 회복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8강 허빙자오(중국), 4강 타이쯔잉(대만), 결승에서 야마구치 등 톱랭커들을 줄줄이 꺾었다.

야마구치는 안세영에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이날 전까지 안세영에게 상대 전적 12승 9패로 앞선 난적이다. 하지만 최근 3연승으로 승리 공식을 깨우친 모습이다.

파리 올림픽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넉 달 뒤 2024 파리 올림픽 배드민턴 경기가 열리는 포트드라샤펠 아레나에서 우승했기에 의미가 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