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빵 먹으면 ‘얼굴’ 못나진다…“황당 넘어 충격””-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게티이미지 뱅크]

[헤럴드경제=박영훈 기자] 황당함을 넘어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빵 등 정제 탄수화물 위주로 아침을 먹을 경우 이성적인 매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빵을 먹는다고 못나지는게 말이 안된다”는 반론이 많지만, 이같은 내용이 과학계 공식 발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연구팀은 과학잡지 ‘플로스 원'(Plos One)에 이같은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20~30대 남·여를 각각 52명씩 섭외해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에게 각각 정제 탄수화물과 비정제 탄수화물을 중심으로 구성한 500칼로리 분량의 아침 식단을 제공한 뒤 식사 전후의 혈당수치를 측정하고, 얼굴 사진을 촬영해 평가단에 보여줬다.

[게티이미지뱅크]

정제 탄수화물 식단에는 공장식 밀가루로 만든 빵과 잼, 액상과당이 가득 든 오렌주 주스, 시럽이 들어간 커피 등이 포함됐다.

비정제 탄수화물 식단은 버터, 치즈와 통밀빵, 사과, 오렌지 주스, 설탕을 넣지 않은 차, 커피 등으로 구성됐다.

그 결과, 정제 탄수화물이 많이 든 아침 식사는 남녀 모두에서 얼굴이 지닌 매력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진화 생물학자이자 이번 연구논문의 제1 저자인 클레어 베르티캇 박사는 “놀랍게도 식단 선택은 짧은 시간에도 우리의 외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이런 생리학적 변화는 얼굴 특징을 미묘하게 변화시켜 다른 이들이 인식하는 매력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연구진은 “정제 탄수화물은 섭취 후 혈당을 급격히 상승시켜, 혈류량과 피부 외양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더해 연구진은 정제 탄수화물과 식사의 장기적 영향은 더 복잡한 면이 있음을 찾아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성별과 음식 종류에 따라 효과가 다양하게 나타났다면서 이는 식사와 매력도 사이에 얼마나 복잡한 관계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진화 생물학자 클레어 베르티캇 박사는 “정제 탄수화물이 건강에 부정적으로 작용한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면서 “이것만으로도 섭취를 제한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강조했다.

park@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