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지난해 매출액 역대 최대…화물운임 하락에 영업익은 45%↓”-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매출액 6조5321억원·영업이익 4007억원 달성
국제선 운항 확대로 여객 사업 성장·항공 화물은 하락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6조5321억원, 영업이익 4007억원, 당기순이익 239억원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국제 여객 수요가 회복하며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6% 늘어나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존 최대 연간 매출액은 2018년 기록한 6조2012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5.4% 감소한 4007억원을 기록했다. 공급 부족을 겪던 항공 화물 시장이 정상화하면서 이익이 줄었다.

4분기 매출액은 1조7817억원, 영업이익은 725억원으로 11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이어갔다. 당기순이익은 1152억원으로 1개분기 만에 흑자 전환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역대 최대 매출액 달성은 국제선 전 노선 운항을 확대한 덕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로스앤젤레스(LA) 매일 2회 운항, 뉴욕 야간편 증편 등 미주노선을 강화하고, 멜버른·치앙마이·코타키나발루 등 다양한 노선에 부정기편을 운항, 신규 수요를 발굴했다.

중·대형기 운영과 증편을 통한 일본 노선 공급 확대, 일본 소도시 노선 운항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여객 사업 매출액은 지난해 2022년 대비 약 90% 늘어난 4조289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항공화물운임 하락에 따라 화물 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46% 줄어든 1조6071억원이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올해도 글로벌 항공시장 경쟁심화와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규 관광 수요 선점과 효율적인 항공기 운영 등을 통해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