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중공업’ 점퍼 입고 EPL 응원한 외국인…PPL 대박 효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 중소기업의 이름이 새겨진 점퍼를 입고 영국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관람해 온라인을 떠들석하게 했던 영국인 관중의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맨체스터 시티와 아스널의 2017~2018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한 외국인 서포터가 ‘㈜신창중공업’ 로고가 적힌 옷을 입은 것이 카메라에 비쳤다. 외국인과 ㈜신창중공업의 어색한 조화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경기가 끝나고 해당 남성의 모습은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갔고, 해당 기업 홈페이지는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이에 이날 6일 저녁 신창중공업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해프닝과 관련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저희 임직원 모두 오늘 하루 신기하고도 즐거운 경험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해프닝을 통해 네이버 키워드 광고와 비교할 수 없는 홍보 효과를 거둬 감사할 따름”이라고 솔직한 소감을 먼저 전했다.

이어 “종종 해외 파트너사들이 회사를 방문하는 경우가 있다. 화면에 잡히신 분은 영국의 유명 석유 가스 시추 업체의 고위급 직원으로 수차례 자사를 방문한 피터(Peter)라는 분”이라고 모두가 궁금해했던 남성의 정체를 밝혔다.

점퍼를 선물하게 된 계기로는 “2년 전 최종 방문 시 저희 점퍼를 무척 마음에 들어해서 선물했다”라고 얘기했고, 이에 “다음부터는 점퍼를 더욱 멋지게 많이 제작해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께 선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해프닝으로 이틀간 홈페이지에 2800명이 방문했음을 밝혔다. 과거 포털사이트에 집행한 광고로 10-50명이 방문했던 것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광고 효과다.

onlinenews@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