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의 ‘미래’ 만난 정용진 “자기 분야의 ‘덕후’ 돼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신세계그룹 신입사원 입문교육 수료식 참석
‘고객·업무 대하는 태도’ 강조…셀카 찍기도
매년 신입사원 직접 챙기며 ‘인재경영’ 강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23일 신세계그룹의 도심 인재개발원인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 참석해 신입사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입사원을 만나 “자기 분야의 ‘덕후’, 즉 전문가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26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23일 그룹 인재개발원인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 참석해 “한 분야에 미친 듯 파고들어 전문가 수준의 식견을 가진 사람, ‘덕후’처럼 자신의 분야에서 최대한 깊이 파고들 수 있을 만큼 파고 들어가야 한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그는 특히 “제가 입사할 때만 해도 회사가 전문가보다 제너럴리스트를 키우는 데 집중했지만, 이제 인재상이 바뀌었다”며 “자신이 맡은 분야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신입사원이 조별로 진행한 프로젝트 과제 결과물을 받고, ‘고객·태도·덕후’ 등 3개 키워드를 가지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한 단계 더 깊이 분석하는 자세, 고객의 불편을 줄이려는 노력을 가슴에 품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고객을 친절하게 모시는 것만으로도 우리를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지금 고객은 친절한 말을 듣는 것보다 니즈를 충족시켜 주길 원한다”면서 “친절이라는 개념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정 부회장의 당부는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한 클릭의 격차(One less click, One more step)’와도 맞닿아있다.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고객의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곧 친절이며, 고객 제일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전략이다.

그는 “계속 성장하는 사람과 지금 자리에 머무르는 사람, 오히려 후퇴하는 사람의 차이는 결국 일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다”며 “각자 업무에 걸맞은 인성과 태도를 갖추고 치열하게 임하라”고 주문했다.

정 부회장의 당부는 예정된 시간인 10분을 훌쩍 넘겨 20분 가까이 이어졌다. 신입사원들도 호응했다. 신세계면세점에 입사한 장승인 신입사원은 “신입사원에게 진심이 가득 담긴 조언을 해주시는 부회장님의 모습을 통해 신세계가 얼마나 우리의 성장을 응원하는지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입사원들과 자유로운 질의응답도 이어졌다. SSG랜더스 구단주로 우수 선수 영입과 우승을 위한 구상을 묻는 질문에 정 부회장은 “어느 한 사람이 특출나게 잘 한다고 해도 안 될 땐 안되는 게 야구”라면서 “(우승은) 슈퍼스타 한 명으로 되는 게 아니라 팀원과 팀워크, 우정, 교감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신입사원 그룹 입문교육 수료식에서 신입사원에게 사원증을 걸어주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이어 정 부회장은 신입사원들에게 직접 사원증을 걸어주고, 입문교육 수료를 기념한 단체사진을 함께 찍었다. 공식 행사를 모두 마친 뒤에도 한참 동안 신입사원들의 셀카 요청에 응했다.

그는 매년 신입사원 공채마다 직접 최종 면접관으로 참여해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신세계그룹의 신입사원 공개채용 전형에도 최종면접관으로 나서 신입사원 100여 명의 자질과 역량을 직접 평가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집합교육이 없었던 시기 외에는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한 그룹 입문교육에도 매년 참석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이번에 현업에 배치되는 신입사원들이 자신의 직무 분야에서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경영진에게 주문했다. 신세계그룹의 올해 신입사원들은 인턴십을 거쳐 3월부터 현업에 배치될 예정이다.

cook@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