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하던 간호사, 장어식당서 쓰러진 노인 구해 천만다행

bet38 아바타


사진과 기사 내용은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설날 식당에서 장어를 먹다 심정지가 온 80대 노인이 현장에 있던 간호사의 도움을 받아 의식을 되찾았다.

1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1분께 부평구 한 장어집에서 A(83)씨가 식사 도중 갑자기 심정지 상태로 쓰러졌다. 당시 같은 식당에서 식사하던 대학병원 소속 간호사는 상황을 확인한 뒤 A씨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했다. A씨의 아들도 간호사를 도왔다.

간호사의 재빠른 조치 덕에 A씨는 의식을 되찾았다. A씨는 얼마 후 도착한 119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이 간호사는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되는 모습을 확인하고 식당을 떠났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간호사와 환자 아들의 발 빠른 대처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