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오타니, 한국 도착…’서울 시리즈’ MLB 다저스 방한

bet38 아바타


▲ 아내와 함께 있는 오타니 쇼헤이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29)를 비롯한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오늘(15일)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다저스 선수단을 태운 전세기는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에 착륙했습니다.

기존에도 전력이 강했던 다저스는 이번 비시즌 주요 선수들을 대거 끌어모아 2024시즌 우승 가능성이 가장 큰 팀으로 점쳐지는 팀입니다.

2013년 이래 2021년 딱 한 번을 제외하고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타이틀을 10차례 차지했고 2020년에는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일궜습니다.

다저스는 지난해 12월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오타니를 계약기간 10년, 총액 7억 달러(9천220억 원)에 데려왔고, 일본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와 12년 3억 2천500만 달러(4천281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오타니와 ‘최강 트리오’를 구축할 무키 베츠, 프레디 프리먼도 최우수선수(MVP) 선정, 실버슬러거 수상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합니다.

이날 오타니는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에 그간 신상을 숨겼던 아내 다나카 마미코(27)와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오프라인 – SBS 뉴스

MLB 서울시리즈 경기를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는 서울 고척스카이돔

다저스는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박찬호가 데뷔 이후 9년간 몸담았던 팀이기에 한국인에게도 워낙 친숙한 팀입니다.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9시즌을 뛰며 84승 58패 평균자책점 3.77, 1천177탈삼진을 거뒀습니다.

최근 KBO리그 한화 이글스로 복귀한 류현진의 미국 친정팀도 다저스입니다.

현진은 다저스에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2019년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르고 MLB 올스타전 선발투수에 뽑히는 등 전성기를 보냈습니다.

지난해 고교 유망주 장현석도 미국 도전과 KBO리그 입단을 놓고 고민하다가 계약금 90만 달러(약 11억 9천만 원)를 받고 다저스로 향했습니다.

장기간 비행으로 피로가 쌓인 다저스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호텔로 이동해 여독을 풀 계획입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치르는 MLB 정규리그 개막 2연전은 오는 20일부터 이틀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립니다.

다저스 선수단은 오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구장 적응 훈련을 소화한 뒤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합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을 비롯해 오타니, 베츠, 프리먼 등이 기자회견에 자리할 예정입니다.

다저스는 17일과 18일 키움 히어로즈, 한국 야구대표팀과 차례로 연습 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19일엔 하루 휴식합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다저스보다 앞선 이날 오전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샌디에이고는 지난해 한국 선수로 최초로 MLB 골드 글러브를 수상한 내야수 김하성과 강속구 불펜 투수 고우석이 속한 팀입니다.

매니 마차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이상 도미니카공화국), 산더르 보하르츠(네덜란드), 다루빗슈 유(일본) 등 MLB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도 즐비합니다.

(사진=다저스 엑스 캡처, 연합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