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편가르기로 명예훼손”…정몽규·클린스만 추가 고발

bet38 아바타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가 18일 위르겐 클린스만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 김정배 상근부회장, 황보관 기술본부장을 명예훼손,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대한축구협회를 향한 비판 여론을 손흥민(32·토트넘)과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의 다툼 탓으로 돌려 선수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에서다. 서민위는 축구협회가 손흥민과 이강인의 갈등을 곧바로 인정하는 등 정 회장과 협회를 향한 비판 여론을 선수에게 돌리려는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다. 고발장에는 “손흥민·이강인을 비롯해 아시안컵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와, 선수를 아끼고 사랑하는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등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과 선수 생활에 지장을 주는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축구협회는 영국 매체 ‘더선’이 손흥민과 이강인의 몸싸움 소식을 보도하자 곧바로 인정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15일 전력강화위원회 회의에서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