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불화…‘뭉찬’ 전략도 없었다 – 경향신문

bet38 아바타


아시안컵 4강 전날 손, 어린 선수들과 다투다 손가락 다쳐

“이강인 빼달라” 갈등도…영국 언론 보도에 축구협회 “인정”

이, SNS서 공개 사과…“감독 리더십 부재가 원인” 지적도

손흥민의 손가락 탈구를 통해 결국 축구 대표팀 선수단 내 불화와 물리적 마찰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7일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전 패배 뒤 얼굴을 감싼 손흥민의 오른쪽 손가락이 테이프로 감겨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컵 기간 중 선수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적잖은 갈등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대중지 더선은 14일 “토트넘 스타 손흥민이 한국 대표팀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식사 자리에서 동료들과 언쟁을 벌이다 손가락 탈구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밥을 일찍 먹은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하려고 자리를 뜨자 저녁 식사 자리를 팀 단합의 시간으로 여겨온 ‘주장’ 손흥민이 언짢게 여기고 쓴소리를 하면서 사건이 일어났다는 게 보도의 골자다. 이 매체는 “탁구를 치려고 일찍 자리를 뜬 어린 선수 중에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이 선수들에게 돌아와서 앉으라고 했지만 일부 선수가 무례하게 이야기했다”며 “순식간에 다툼이 벌어졌고, 동료들이 뜯어말렸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심하게 다쳤다”고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도 사실임을 인정했다. 협회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하면서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다”고 밝혔다. 손흥민이 요르단전을 앞두고 있어 오랜 시간 탁구를 하는 젊은 선수들에게 휴식과 자중을 권하다가 말다툼이 생겼고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는 설명이다. 손흥민이 이강인 멱살을 잡았고 이강인은 주먹질을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멱살을 잡은 손흥민을 동료들이 떼어내는 과정에서 손가락이 골절된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7일 아시안컵 요르단전, 11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전에 오른 손가락 두 개를 붕대로 감고 출전했다.

베테랑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이강인을 요르단전 멤버에서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베테랑들은 이강인이 최선을 다해 뛰지 않고 있으며 대회에 대한 집중도도 높지 않게 봤다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전 이후 훈련 때 유럽파 선수가 K리거 베테랑에게 항명하는 장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 동안 내분이 적잖았던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강인 불화…‘뭉찬’ 전략도 없었다

사태가 악화되자 14일 저녁, 이강인은 공개 사과했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언제나 대표팀을 응원해주시는 축구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 드렸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앞으로는 형들을 도와 보다 더 좋은 선수, 보다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몸싸움을 벌인 뒤 바로 다음날 요르단전에서 한국은 무기력했다. 유효슈팅을 1개도 날리지 못할 만큼 경기력이 형편없었다. 사우디아라비아전, 호주전에서 체력을 많이 소모한 데다 선수들이 뭉치지 못한 탓이었다.

준결승 전날 대표 선수들 간 불화가 결속력 약화, 최악 경기력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표팀을 규율과 절제로 다루기보다는 자유방임형으로 관리한 클린스만 감독의 리더십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의견도 있다.

손흥민은 요르단전 직후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어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며 “감독이 나를 더 이상 생각 안 하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강인도 “나도 이번 대회에서 많은 것을 느꼈다. 아직 부족하다. 다시 되돌아보겠다. 내가 더 많은 부분에서 발전하고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