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축구협회…정몽규 회장 참석, 16일 오전 긴급 임원회의 개최|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뉴스1

대한축구협회(KFA)가 긴급 임원회의를 개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를 결정한다.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여론을 고려,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KFA는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의 축구회관에서 축구대표팀 사안과 관련한 임원회의를 개최한다”면서 “임원회의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주요 인원진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15일 저녁 밝혔다.

KFA 전력강화위원회가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건의한 것을 다룰 것으로 보인다.

KFA는 이날 축구회관에서 2024년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의 경질로 뜻을 모았다.

전력강화위를 마친 뒤 황보관 기술본부장은 “위원회에서 클린스만 감독이 더는 대표팀 감독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기 힘들다고 판단,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오늘 회의 결과를 KFA에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황보 본부장은 “위원들은 4강 상대 요르단이 조별리그에 이어 두 번째로 만난 상대임에도 전술적 준비가 부족했다는 점, 재임기간 중 선수 선발과 관련해서 감독이 직접 다양한 선수를 보고 발굴하려는 의지가 부족했다는 점, 국민적 관심이 큰 축구에서 더는 근무 태도가 이슈가 되면 안 된다는 점 등을 감독의 부족함으로 꼽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원회의 개최로 정몽규 회장은 아시안컵 실패 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정 회장은 카타르에서 아시안컵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 관전한 뒤 잠적했다. 지난 13일 예정됐던 임원회에도 불참을 통보하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표팀과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비판이 쏟아질 때도 전면에 나서지 않았으나 전력강화위의 결정과 함께 긴급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는 “이번 임원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며 결과 발표도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