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범정부사고대책본부 18일 해체 < 시사기획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뉴스데일리]17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오는 18일 오후 4시 마지막 관계기관회의가 진도군청에서 열릴 예정이며 이날 자정을 기해 공식 해체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대책본부장인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열리며 범대본 해체 이후의 각 부처별 희생자 가족 지원과 향후 대형재난에 대한 부처별 보완 사항 정리 방식 등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각 부처들은 이번 시행착오를 토대로 매뉴얼을 작성할 예정이며 신설되는 국민안전처가 이를 토대로 국가 전체 매뉴얼을 제작하게 된다.

이주영 장관은 회의 참석자들에게 해체 이후에도 부처별로 희생자 가족 지원을 중단하거나 소홀하게 다루지 않도록 당부하고 국민안전처가 신설돼 일부 업무들이 부처에서 이관될 때 업무 공백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원봉사자, 민간잠수사, 진도 군민에 대한 감사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진도군청, 진도실내체육관, 팽목항 등지에 파견 나왔던 범대본 공무원들은 오는 19일까지 모두 철수하며 별도의 해단식은 하지 않을 방침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인양 준비 과정에서 정부와 가족 간의 소통 채널인 ‘세월호 인양 관련 가족과의 소통 협의회’를 오는 28일까지 꾸릴 예정이다.

협의회는 박준권 해수부 항만국장의 주관으로 관계부서 서기관들과 해양 전문가, 실종자 가족이 지정하는 민간 전문가와 법률대리인 등으로 구성된다.

해수부는 세월호 인양 검토를 준비하는 민관 대책반(TF) 첫 회의를 11월 중 개최하고 가족들과의 첫 협의회도 가급적 11월 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