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10주기 대전준비위, “대전시, 사업비 표적삭감 중단하라” < 일반 < 사회 < 기사본문 - 중부매일

bet38 아바타



세월호참사 10주기 대전준비위원회가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아 8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과 시민행진을 진행하고 있다. /황인제


[중부매일 황인제 기자] 세월호참사 10주기 대전준비위원회가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아 8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과 시민행진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 나선 김재섭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2020년 대전시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사회를 위해 그나마 배정했던 금액이 630만원이었다”며 “큰 돈은 아니지만 지자체의 뜻과 노력을 인정하며 시민들과 대전에서 희생자를 기억하는 행사를 3년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는 올해 초 사업비 전액 삭감 결정을 발표해 그 이유와 과정을 밝히지 않았다”며 “대전시가 참사를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표적삭감한 것이 아니라면 떳떳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20년 시는 ‘대전시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 및 안전사회를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

조례 제정 이후 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세월호 참사 순직 교사, 소방관, 의사자들에 대한 기억식 등이 진행돼 왔지만, 시는 올해 초 세월호 참사 기억다짐사업 예산을 전액 삭감해, 단체들은 이날 시의 결정을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강영미 대전참교육학부모회 대표는 “세월호참사 기억식은 단순히 참사를 잊지 않는다는 의미를 넘어 우리 사회를 안전한 공간으로 만들자는 의지”라며 “시에서 예산을 삭감했다는 것은 대전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10주기 대전 준비위원회는 오전, 대전시청북문에서 대전시청역, 까치네거리, 시청네거리, 시교육청네거리, 은하수네거리, 파랑새네거리, 검찰청네거리, 대전시청역, 대전시청북문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전 지하철 노선에 따라 시청, 탄방, 용문, 오룡, 서대전네거리, 중구청, 중앙로를 거쳐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