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다소 풀려…서울→부산 4시간30분

bet38 아바타


9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 인근 하행선이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다소 풀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2분, 대구 3시간30분, 광주 3시간30분, 강릉 2시간50분, 대전 1시간50분이다.

오전보다 3∼4시간 줄어 소통이 한결 원활해진 모습이다.

그러나 일부 구간에서는 여전히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km, 남사진위∼남사 5km, 천안휴게소∼옥산 14km, 옥천1터널∼옥천4터널 6km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걸음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서해대교 6km, 당진부근 2km, 동서천분기점∼군산 4km, 줄포부근 7km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진천∼진천터널 5km, 오창∼서청주 6km 구간에서 차들이 붐비고 있다.

또 영동선 강릉 방향은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2km 구간에서 차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오후 8∼9시께 귀성 방향 정체가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