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음뺑’에 바퀴 빠지자 자동차공장 잠입”-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중앙선 넘어 마주오던 차 충돌…바퀴 빠지자 하차 도주
인근 공장 자동차 밑에 숨어있다 잡혀…면허취소 수치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설날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뒤 인근 대기업 자동차 공장으로 숨어든 3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1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뺑소니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밤 11시 20분께 왕복 2차로인 동구 염포산터널에서 앞 차를 추월하기 위해 편도 1차로의 중앙선을 넘다가 마주 오는 차량을 들이받았다. 그는 이어 추월하려던 앞 차량까지 들이받은 뒤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채 도주했다.

이 사고로 앞 차량 운전자 B씨 등 3명이 다쳤다. 당시 A씨 차에는 A씨를 포함해 총 4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약 25분 만에 인근 대기업 자동차 공장의 차량 밑에 숨어있던 A씨를 발견해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0%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일행 중 1명도 이 공장 경비실 앞에서 발견됐다.

A씨는 약 2㎞ 거리를 도주하던 중 차량 바퀴가 빠져 도보로 도망치다가 공장 담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고 차량에 탔던 나머지 2명의 소재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역 경찰과 교통경찰의 효율적인 임무 분담으로 피의자를 신속히 검거할 수 있었다”며 “피의자 조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jc@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