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한 명이 가진 힘 이렇게 크다”…류현진 효과 실감하는 한화|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캠프서 열기 체감…이게 류현진 형의 힘”

팀 청백전서 맞대결 기대…“궁금한 투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은 이미 특급 에이스 류현진(37)의 복귀 효과를 실감하고 있다.

지난달 22일 한화에 돌아온 류현진은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한 2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4일 귀국했다. 2차례 불펜 투구와 1차례 라이브피칭을 소화하며 실전 감각을 키웠고, 라이브피칭에서 공 65개를 던졌다.

류현진과 함께 귀국한 주장 채은성(34)은 “(류현진이) 팀에 올 것 같은 분위기였는데 미리 알게 돼 단장님께 연락드려서 감사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스프링캠프에 합류하면서 한화의 분위기는 최고조로 올랐다. 채은성은 “기사가 많이 나오고 취재진도 많이 오셔서 작년 스프링캠프에서 느껴보지 못한 열기를 일본 오키나와에서 체감했다. 이게 (류)현진이 형의 힘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진이 형이 돌아와서 팀 분위기가 많이 좋아졌다. 선수 한 명이 가지고 있는 힘이 이렇게 크기 때문에 선수들의 자신감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미소를 보였다.

류현진은 시범경기에 앞서 7일 팀 청백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이날 류현진과 문동주가 나란히 선발 마운드를 밟을 예정이어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채은성은 타석에서 류현진과 맞대결을 펼치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채은성은 “LG 시절에 (문)동주의 공을 쳐봤다. 이번엔 현진이 형의 공을 보고 싶다. (LG에서) 내가 1군에 올라왔을 때 현진이 형이 미국으로 가셨다. 궁금한 투수 중 한 명이다. (등판했을 때) 타석에 서면 좋을 것 같다”며 “현진이 형과 같은 팀이어서 맞대결을 가질 일이 없다. (청백전에서) 마음 편하게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동경의 대상이어서 경험해 보고 싶다”고 기대했다.

한화는 올해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베테랑 선수들이 주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비시즌에 류현진뿐 아니라 구심점을 잡아줄 안치홍(34)과 김강민(42)도 영입했다.

이에 채은성은 “작년에는 고참 선수들이 많이 없었는데 올해 좋은 선수들이 왔다. 고참들끼리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며 “아무래도 고참들이 많아져서 팀의 분위기가 잡히는 느낌이 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