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새해 첫날 1200만 돌파… 장기 흥행 이어가 < 연예 < 연예·스포츠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데일리]영화 ‘서울의 봄’이 1200만 관객을 돌파,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일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이날 오후 12시10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관객수 1200만777명을 기록했다.


‘서울의 봄’은 지난 2023년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뜻깊은 한 해를 마무리한 데 이어 2024년 새해를 여는 첫날에도 1200만 고지에 안착, 연초에도 계속되는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 전망이다.


이는 ‘부산행'(1156만7816명), ‘변호인'(1137만5399명), ‘해운대'(1132만5117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3만3176명) 등 역대 1000만 영화들의 최종 관객 수를 제친 기록이다. 또한 ‘서울의 봄’은 ‘7번방의 선물'(46일), ‘아바타'(56일), ‘광해, 왕이 된 남자'(71일), ‘알라딘'(71일)보다 빠른 속도인 41일 만에 1200만 관객을 돌파, 개봉 7주차에 접어드는 기간에도 무서운 뒷심을 이어가고 있다.


해가 바뀌어도 ‘서울의 봄’을 향한 관객들의 응원과 지지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봄’의 흥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를 연출한 김성수 감독과 배우 정우성의 1990년대 영화계 데뷔 이후 첫 1000만 작품으로 주목 받았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