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김재범 교수팀, 갈색지방세포 활성 및 베이지지방세포 분화를 조절하는 기전 규명 < 강사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서울대학교(총장 유홍림)는는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김재범 교수 연구진이 단백질 양적조절인자인 RNF20 (Ring finger protein 20)이 지방세포 열생성능을 제어하는 핵심인자임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추위 시 갈색지방세포에서 RNF20은 미토콘드리아 생성 및 열생성유전자의 발현을 빠르게 제어하여 열생성능을 조절한다. 또한 추위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RNF20은 서서히 활성화되어 베이지지방세포의 분화를 촉진함을 규명했다.


본 연구는 추위에 반응하여 체온을 유지하는 포유동물의 중요한 방어기전을 분자 수준에서 규명하여 체내항상성을 유지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했다. 나아가, 본 연구는 열생성을 증대시켜 대사질환을 개선하는 새로운 치료방법의 중요한 타겟을 제시하였다.


이번 연구성과는 생물학 분야의 최고 국제 학술지 중 하나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되었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리더연구자지원사업 및 세종과학펠로우십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다.


* 논문명: Ubiquitin Ligase RNF20 Coordinates Sequential Adipose Thermogenesis with Brown and Beige Fat-Specific Substrates


* 주저자: 김재범 (교신저자, 서울대), 전용근 (1저자, 서울대)


<용어설명>


1. 갈색지방세포: 미토콘드리아가 풍부하게 들어있어서 갈색을 띠는 지방세포의 한 종류임. 다른 지방세포와는 달리 주로 열을 발생시켜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담당함. 생쥐의 경우 어깨뼈 사이에 위치하며, 추위 시 빠르게 열생성능을 촉진하여 체온을 유지시킴.


2. 베이지지방세포: 오랜 추위 자극에 노출된 경우, 백색지방조직에서는 열생산이 가능한 지방세포 베이지지방세포의 분화가 유도됨. 베이지지방세포는 높은 열생성능 측면에서 갈색지방세포와 유사하지만, 발생학적 기원과 해부학적 위치가 다르며, 특히 만성 추위시에만 분화되는 점이 갈색지방세포와 다름. 사람의 경우 승모근, 겨드랑이, 척추뼈 근처에 열생성지방세포가 존재하나, 사람 열생성지방세포의 특성이 생쥐에서 관찰되는 갈색지방세포와 유사한지 또는 베이지지방세포와 유사한지에 대해서는 아직 잘 규명되지 않음.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