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세브란스이어 삼성서울병원장도…”전공의들 돌아와달라” | 세계일보

bet38 아바타


삼성서울병원장 “빈 자리가 너무나 크다…환자들과 함께 해달라”
세브란스병원장 “이제 병원으로 돌아와야 할 때…환자 곁 지키며 함께 노력하자”
전날 서울대병원장 등도 “진심 충분히 전달됐다. 이제는 돌아와 달라”

‘빅5’로 불리는 주요 상급종합병원의 병원장들이 전공의들을 향해 이제 병원으로 돌아와달라는 메시지를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삼성서울병원도 병원장이 직접 나서 전공의들에게 복귀해달라고 호소했다.

 

정부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현장으로 돌아오라고 통보한 마지노선인 29일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 복도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9일 의료계에 따르면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은 이날 오후 소속 전공의들에게 ‘어려운 상황을 견디고 계실 동료이자, 후배, 제자인 선생님들께’라는 문자를 보내 이같이 요청했다.

박 원장은 “새싹이 움트는 시기가 찾아왔지만, 여전히 우리 모두 지난겨울에 머물러 있다”며 “선생님들께서 보여주신 의지와 진심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병원은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 중이나, 시간이 갈수록 선생님들의 빈 자리가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며 “다시 한번 여러 수련의, 전공의, 전임의 선생님들의 희생과 헌신의 무게를 깨닫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뜻하시는 바 역시 의료인 본연의 환자를 위한 마음임을 이해한다”며 “이제는 현장으로 돌아오셔서 환자분들과 함께 하며 그 마음을 표현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자를 기억하는 여러분들에게 병원은 언제나 열려있다”며 “여러분과 함께 고민하고, 의지하며 지혜롭게 이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날 오후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과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도 전공의들에 보낸 ‘세브란스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이메일에서 복귀를 요청했다.

이들은 전공의들에 “최근 의료계 사태로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어려움은 어느 때보다 크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의료현장을 지켜온 여러분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생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전공의 여러분, 이제 병원으로 돌아오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하 원장 등은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며 “저희 병원장들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키고, 전공의 여러분의 수련환경이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이어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고 덧붙였다.

전날 김영태 서울대병원장과 송정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이재협 서울시보라매병원장도 소속 전공의 전원에게 문자와 이메일을 보내 복귀를 호소했다.

이들은 “여러분의 진심은 충분히 전달됐다”며 “중증 응급 환자와 희귀 난치 질환을 가진 환자들을 포함한 대한민국의 많은 환자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는 돌아와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