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정상급 지도자 4명 키이우 방문… “우크라 지지” 표명

bet38 아바타


서방의 정상급 지도자 4명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이 발발한 지 만 2년이 되는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동반 방문해 지지를 표명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탈리아 정부에 따르면 이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이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도착했다.

 

24일(현지시간) 오전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우크라이나 키이우 기차역에 도착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이들은 전날 저녁 다 같이 접경국 폴란드에서 기차를 타고 함께 이동했다.

 

멜로니 총리는 이날 오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초청해 주요 7개국(G7) 지도자들이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전쟁 2주년을 맞아 우크라이나 국민의 놀라운 저항을 기념하기 위해 키이우에 왔다”고 밝혔다.

 

그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는 재정적, 경제적, 군사적, 도덕적으로 우크라이나 편에 서 있다”며 “이 나라가 마침내 자유로워질 때까지”라고 덧붙였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