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짧았다” 이언주, 민주 복당…이재명 “고향 돌아온 것 환영”|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이언주 전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16 뉴스1

이언주 전 의원이 16일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대의에 함께 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저는 12년 전 제가 정치를 처음 시작했던 민주당으로 복귀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오래 고민했다. 너무 오래, 많이 떠나 왔고 너무 많은 걸 겪었기에 다시 돌아가는 게 두려웠다”며 “정치도 사람이 하는 것이고, 혼자 하는 게 아니란 걸 깨달았다. 이제 저는 제 정치적 뿌리인 민주당으로 돌아가 초심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017년 민주당 탈당에 대해 “기업인으로서의 삶과 제가 부딪힌 정치현실은 너무나 달랐고, 안철수 현상에 들떴던 저는 새정치를 꿈꾸며 민주당을 탈당했다”며 “업보려니 하면서도 자존심 때문에 차마 미안하단 말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방황하다 돌아온 지금, 이젠 용기를 내어 말할 수 있다. 제 생각이 짧았다”며 “절 기대하고 사랑해 준 당원과 지지자들, 동료의원들에게 항상 미안하다. 더욱 성숙한 정치인으로서 성장해 갈테니 믿고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양당 모두 깊숙이 경험해 보니, 그래도 민주당에는 공공선에 대한 의지, 인간에 대한 도리가 최소한 있었다”며 “민주당이 선한 의지만이 아니라, 선한 결과까지 만들어낼 수 있는 유능한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시대적 과제는 ‘상명하복의 권위주의’를 청산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해방 후 유일하게 남아있는 철저한 동일체, 상명하복 조직이다. 정치 전면에서 물러나는 게 대한민국이 전진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 상황을 외면하지 않겠다. 용기를 내어 민주당으로 다시 돌아가겠다”며 “민주당과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정의로운 길에 저와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복당하게 되면 이번 총선에서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걸 당과 당원들에게 맡기고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고가 이어졌는데 막판에 복당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묻는 말에는 “민주당이 아니면 지금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출 수 없다고 생각하고 힘을 합해야겠다는 생각이 더 절실해졌다”며 “제가 미비한 힘이라도 보태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차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2024.2.16 사진공동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언주 전 의원과 차담회를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2024.2.16 사진공동취재단

이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 짧은 차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이 전 의원을 향해 “고향에 돌아온 걸 축하한다”며 “무능하고도 무책임한, 무관심한 정권에 경종을 울리는 데 같이 하자”고 당부했다.

이 전 의원은 차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게) 정권 심판을 해내야 한다. 그걸 위해 민주당이 앞장서야 하고 저도 힘을 보태는 게 맞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엄중한 상황이라는 것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내 친문(친문재인)계의 반발이 많다’는 질문에는 “저에 대한 비판은 달게 받겠다”면서도 “눈 앞에 살아있는 권력이 국민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다시 복귀해서 상황을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는 게 가장 정의로운 길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초선으로 입문했을 때의 심정으로 돌아가 제2의 새로운 길을 다시 시작하겠다는 각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민주, 관료 출신 손명수·김준환·임광현 ‘인재 20·21·22호’ 발탁

(서울=뉴스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