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선물로 주식 사주세요” MS가 인기 최고!”-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마이크로소프트 [로이터]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 올해 들어서 가장 많이 선물한 해외 주식 종목은 무엇일까? 바로 마이크로소프트(MS)다.

KB증권이 올해 들어 지난 6일까지 자사 해외 주식 선물하기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많이 선물한 종목을 분석한 결과, 거래건수 기준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은 건 테슬라였고, 아이온큐가 3위에 올랐다. 애플, 알파벳A 등이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테슬라는 작년엔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선물한 종목으로 1위를 차지했으나, 올해 MS에 1위 자리를 내줬다.

MS는 작년엔 2위 애플에 이어 3위였다. 최근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인기가 급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엔 4위부터 6위까지는 아이온큐, 스타벅스, 알파벳A가 이름을 올렸었다.

작년에도 월별로 살펴보면 1월과 3월, 10월을 제외하곤 모두 테슬라가 월별 1위를 차지했었다.

최근 들어 테슬라는 전기차 업황 부진 여파로 주가가 크게 변동하는 추세다. MS는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함께 AI 시장을 이끄는 등 최근 인기가 급상승한 게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고객들이 타인에게 선물할 주식을 고를 때 기업 이미지에 대한 우호적 인식이 영향을 주는 경향이 있다”며 “선물 수신자의 감정 등을 고려해 주가가 최근 하락한 종목보다 상승하고 있는 종목을 선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테슬라 주가는 연초 이후 지난 8일까지 23.7% 하락했지만, 같은 기간 MS는 10.1%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테슬라 주가 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수욱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부정적인 전기차 시장 전망으로 인해 올해 들어 테슬라 주가가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미국 대선에서 전기차 산업에 비우호적인 정부가 출범할 경우 이차전지 업황이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전기차 시장이 턴어라운드하기 전까지 테슬라 주가가 유의미하게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애플과 테슬라의 경우 중국에 대한 매출 비중이 작지 않은 만큼 애플 주가도 중국 경기 둔화 등으로 당분간 유의미하게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등은 실적 개선이 기대돼 상승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dlcw@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