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시장 찾은 통신 3사 CEO 협업 원해

bet38 아바타


최태원 회장·유영상 사장 이어
김영섭 대표·황현식 사장 방문
“AI 서비스 등 협업하고 싶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27일 ‘MWC 2024’ 삼성전자 전시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협업하면 정말 좋겠습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통신기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를 찾은 국내 통신3사 최고경영자(CEO)가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에게 잇따라 협력을 제안했다. 삼성전자가 연내 출시할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링’과 연계하는 새로운 사업기회를 엿보는 분위기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MWC 2024 이틀째인 27일 삼성전자 전시장을 방문해 갤럭시 링, 갤럭시 AI 등을 살펴봤다. 노 사장의 안내를 받으며 전시장을 둘러보던 황 사장은 갤럭시 링에 특히 관심을 보였다. 그는 “한 번 낄 수는 없느냐”고 여러 차례 질문했다. 노 사장은 “나중에 사무실에 직접 가지고 가겠다”며 “빠른 시일 내 소개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황 사장은 “삼성전자는 온디바이스AI라는 것을 통해 AI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앞으로 AI 서비스에 많은 혁명을 가져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통신사의 AI 서비스와 같이 할 수 있는 뭔가를 위해 잘 협업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노 사장은 그 자리에서 “꼭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황 사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서도 “온디바이스 AI가 앞으로 AI 서비스에 큰 혁명을 몰고 올 것인데 그런 면에서 삼성이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며 “삼성하고 같이 좋은 것을 만들면 정말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MWC에서 노 사장을 만나 협업 ‘러브콜’을 보낸 CEO는 더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전날 일찌감치 삼성전자 전시장을 찾아 추가 만남을 요청했다. 김영섭 KT 대표도 이날 오후 삼성전자 전시장을 둘러보며 갤럭시 링 등에 대해 관심을 드러냈다.

바르셀로나=정지은 기자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