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외이사 후보에 신제윤 前 금융위원장

bet38 아바타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사진)이 삼성전자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정해졌다.

14일 산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주 이사회를 열어 신 전 위원장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할 예정이다.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신 전 위원장은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 김선욱 사외이사(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 김종훈 사외이사(키스위모바일 회장)의 후임이다.

신 전 위원장은 경제관료 출신 금융 전문가로 꼽힌다. 행정고시 24회로 공직에 입문해 재정경제부 국제금융과장, 금융정책과장, 국제금융국장 등을 지냈다. 2011년 기획재정부 1차관을 거쳐 2013년 금융위원장에 임명됐다. 2019년부터 롯데손해보험 사외이사를 지내다 최근 사임했다.

삼성전자는 주요 현안에 대한 이해가 깊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경영진의 주요 의사결정에 조언할 수 있는 인사를 고심해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이사회 복귀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안팎에선 이 회장이 지난 5일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이후 책임 경영 차원에서 등기이사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4대 그룹 총수 중 미등기임원은 이 회장이 유일하다.

하지만 지난 8일 검찰의 항소로 사법 리스크를 이어가게 되면서 분위기가 급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계 관계자는 “이 회장이 총수로서 책임 경영을 충분히 실행하고 있다”며 “책임경영과 등기이사직을 직접 연관시키는 것은 단편적”이라고 말했다.

김채연/황정수 기자 why29@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