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CDP 기후변화 대응 평가 ‘플래티넘클럽’ 선정|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

삼성전기는 CDP한국위원회가 주관한 2023년도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기후변화대응 평가(CDP코리아 어워드)에서 수년 간 우수한 성과를 달성해 ‘플래티넘클럽(Platinum Club)’에 이름을 올렸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09년부터 CDP에 참여한 삼성전기는 2014년부터 9회에 걸쳐 ‘CDP 명예의 전당’에 헌액돼 탄소경영 우수성을 입증했다.

CDP는 전 세계 주요 상장기업의 기후변화대응 전략과 온실가스 배출량 정보, 감축노력 등을 매년 투자자와 금융기관에 제공하는 글로벌 비영리기관이다. CDP 평가결과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JSI), FTSE러셀의 FTSE4Good 인덱스(글로벌 사회책임투자지수) 등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신뢰도 높은 지속가능경영 평가지표로 활용된다. CDP 평가는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및 검증, 감축목표 등 89개 항목을 점검해 이뤄진다.

삼성전기는 제품 가공, 운송,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스콥3, Scope3) 배출량 공개, 해외사업장 재생에너지 전환 및 에너지 절감과제 진행 등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활동, IPCC(글로벌 기후변화 관련 정부 협의체) 제공 기후적응 시나리오를 활용한 미래 기후영향 분석 등의 활동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또한 CDP에서 수자원 영역을 평가하는 물 경영 평가에서도 삼성전기는 2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했다. 용수 저감을 위한 목표 수립과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2022년 말 기준 26%의 용수 재이용률을 기록했다.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은 “환경경영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 및 자원순환 활동을 경영활동 및 전략과 연계하고 있다”며 “환경을 고려한 제품 개발 및 생산을 위한 투자를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정책과 주요 사항들을 이사회 차원에서 관리·감독하기 위해 지난 2021년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기후 관련 전문성을 지닌 사외이사를 ESG위원장으로 선임한다. 해당 위원회에서는 재생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사용량 절감 등 기후변화 이슈를 포함한 환경경영 안건을 심의 운영한다.

삼성전기의 경우 CDP 외에 다양한 평가에서 지속가능경영 활동과 노력에 따른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국내 기업 최초로 DJSI 15년 연속 편입, 동종업계 최초 카본트러스트 ‘탄소발자국’ 인증, FTSE4Good 인덱스 13년 연속 선정, 국내 모든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등급 인증 등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