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K-바이오 동반성장 세미나 개최… 국내 바이오텍 협력 방안 논의|동아일보

bet38 아바타


국내 31개 바이오텍·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등 참석

바이오텍 협력 확대 방안·미래 기술 트렌드 등 논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텍 최적화 CDO 서비스 운영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소재 조선팰리스서울강남호텔에서 국내 바이오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세미나에는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를 비롯해 지아이이노베이션, 레고캠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31개 바이오텍 관계자와 벤처캐피털,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국내 바이오텍의 성공적인 전략적 파트너십 사례가 소개됐다. 또한 국내 바이오산업과 바이오텍 성장을 위한 펀드의 역할 등 K-바이오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함께하는 K-바이오의 미래’를 주제로 사업 현황과 미래 기술 투자 계획 등을 발표했다. 존림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3년간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원부자재 국산화 등을 통해 대한민국 바이오업계와 함께 성장해왔다”며 “선제적이고 과감한 미래 기술 투자와 함께 유기적인 협력모델을 확산해 K-바이오업계의 지속가능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존림 대표는 지난 2021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물산, 삼성바이오에피스 등과 함께 공동으로 조성한 약 1700억 원 규모 라이프사이언스펀드와 제2바이오캠퍼스에 지어질 오픈이노베이션센터 등을 통해 K-바이오의 신규 기술 확보와 성장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존림 대표에 이어 이병건 지아이이노베이션 대표가 ‘성공적인 파트너십과 협업의 힘’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성공적인 파트너십 사례를 공유하면서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위탁개발(CDO)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시험계획승인(IND)을 획득하고 다수 프로젝트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주제발표 중인 박정태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상근부회장.주제발표 중인 박정태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상근부회장.

삼성바이오로직스의 CDO 사업 소개도 이뤄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텍에 최적화된 CDO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작년 출시한 CDO 플랫폼 에스초지언트(S-CHOsient)와 에스글린(S-Glyn)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세포주 개발부터 IND 신청, 상업화 생산 단계까지 CDO 사업 전 주기에 걸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는 박정태 상근부회장이 발표자로 나서 ‘한국 바이오산업의 트렌드와 미래’를 주제로 국내 바이오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K-바이오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다양한 인사이트를 공유할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업계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교류의 기회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