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안찌는 ‘다이어트 탄산’, 심장 건강에 해롭다”|동아일보

bet38 아바타


中 상하이자오퉁대 연구팀, 美학술지에 발표

주 2ℓ 마시면 심방세동 걸릴 확률 20% 증가

가당음료도 마찬가지…“무가당과 물이 최선”

인공감미료(Artificially Sweetener·대체당)가 들어간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일주일에 2ℓ 이상 마시면 심방세동에 걸릴 위험이 20%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자오퉁대 의대 연구팀은 미국심장협회 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에 발표한 연구에서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다이어트 음료를 섭취하면 심장 건강에 해롭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에 등록된 37~73세 약 20만2000명의 데이터를 평균 10년 동안 추적관찰 및 분석했다.

연구 결과 인공감미료가 아닌 첨가당(Added-Sugar) 음료를 일주일에 2ℓ 이상 마시면 심방세동에 걸릴 위험도 10%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무가당 오렌지 주스나 채소 주스를 약 113㎖씩 마시면 심방세동 위험을 8% 낮출 수 있다.

심방세동은 부정맥 질환의 일종으로,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게 특징이다. 심방세동 환자 상당수는 가슴 통증, 가쁜 숨, 피로감 증상을 겪는다.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심방세동으로 인해 심장에 생긴 혈전(혈액 응고 덩어리)은 뇌졸중의 주요 원인이다. 심장마비, 치매, 신장 질환의 발병 우려를 높인다.

인공 감미료가 첨가된 음료를 많이 마시는 그룹은 젊은 과체중 여성인 경우가 많았다. 이들은 제2형 당뇨병 유병률이 높았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젊은 과체중 남성은 가당 음료를 많이 소비하는 경향이 있다. 이 그룹은 심장 질환 유병률이 높았다.

수석 저자인 왕닝지안 박사는 “일반적으로 여러 종류의 음료를 섭취하는 만큼 한 음료가 다른 음료보다 낫다고 단정할 순 없지만, 인공 감미료나 설탕이 첨가된 음료는 피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