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소득 상위 0.1%, 평균 16.9억 벌었다…서울은 26.5억

bet38 아바타


사업소득 신고자 중 소득 상위 0.1%는 평균 16억9000만원을 벌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사업소득이란 사업을 영위하면서 벌어들인 총수입금액에서 인건비·임대료 등 필요경비를 차감한 소득으로, 자영업자가 주로 신고한다. 서울에서 사업소득을 신고한 사람 가운데 소득 상위 0.1%의 평균 벌이는 26억원을 웃돌았다.

 

24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2년 전국에서 종합소득세를 신고한 사람 가운데 사업소득 신고자는 723만1813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소득 상위 0.1%의 소득은 평균 16억9116만원이었다.

 

사진=뉴스1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사업소득 신고자(153만9508명) 중 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1539명의 소득은 평균 26억5275만원에 달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다. 부산이 19억1180만원(411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대구(18억4595만원·291명), 광주(16억1558만원·18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 0.1%의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곳은 경북으로, 271명이 11억289만원을 벌었다. 서울과는 2.4배 차이다. 

 

사업소득 신고자 중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가 가장 큰 지역도 서울이었다.

 

서울에서 상위 20% 자영업자의 소득은 평균 8674만원으로 하위 20%(58만3000원)와 148.8배 차이가 났다. 세종(129.2배), 대구(108.9배), 광주(104.4배) 등이 다음으로 격차가 컸다.

 

소득 격차가 가장 낮은 곳은 전남으로 69.5배 차이가 났다. 경북(70.9배), 충남(74.4배), 인천(76.3배) 등이 뒤를 이었다. 전국 기준으로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차이는 98.2배였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