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전국 곳곳 총선용 ‘트램 공약’… ‘용인경전철 패가망신’ 잊었나

bet38 아바타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후보자들이 트램(노면전차) 조성 사업 공약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경기 수원과 화성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은 ‘동탄 트램’을 조기 개통하겠다는 공약을 공통적으로 내걸었다. 서울 송파와 인천 송도, 경북 포항, 전남 순천 등 전국의 최소 16개 지역구에서 트램 공약이 쏟아지고 있다. 도로 위 궤도를 주행하는 트램은 일반 전철에 비해 공사비가 적게 들고, 수소 연료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적 대중교통 수단이란 평가가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도로 구조상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다. 트램은 최소 1, 2개 차선을 차지하기 때문에 도심 교통체증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다. 기존 시설물을 옮기고 교통 체계를 개편하는 비용도 상당하다. 트램 옆으로 차량과 보행자가 다니게 돼 안전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다. 자칫 사업비만 늘어나고 추후 얻게 될 경제 효과는 크지 않을 수 있어 엄밀한 검증이 필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실제 추진 사례를 봐도 부산 오륙도선이나 대전 트램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