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비명’ 배제 논란… 하위 20% 통보로 벌집 쑤신 민주당|동아일보

bet38 아바타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의정활동 평가가 낮은 의원들에게 감점 통보를 시작하며 이재명 대표 사당화 논란도 커지고 있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박용진 의원은 어제 “모욕적”이라며 반발했다. 민주당 잔류를 선택한 윤영찬 의원도 하위 10%로 통보받았다고 한다. 하위 20% 통보를 받은 김영주 국회부의장은 “민주당이 이 대표 사당으로 전락했다”며 탈당했다. 이들은 대선 때 이 대표와 맞붙었거나, 경쟁자였던 이낙연 정세균 후보를 도왔던 비명계다. 하위 20%에 포함되면 경선 득표율의 20%, 하위 10%에 포함되면 득표율의 30%가 깎이는 큰 불이익을 받는다.

하위 20% 선정 및 통보는 부글부글하던 이재명 대표의 사천(私薦) 논란에 기름을 부은 셈이 됐다. 출마하는 현역 의원 150여 명 가운데 31명이 포함됐는데, 소수파인 비명계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어떤 기준으로 어떻게 평가하는지 당사자에게 설명되지도 않았다. 이렇다 보니 시스템 공천의 이름으로 정치적 배제를 당했다고 반발하는 것이다. 비명계의 집단행동 가능성이 거론되자 이 대표는 “독립기구의 공정한 공천”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감점 통보를 받는 의원들이 주로 비명계 측에 집중되는 게 우연의 일치라고 보긴 힘들다.

앞서 이 대표가 친명계 측근 의원들과 공천 배제 명단을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 대표 측은 부인했지만 비명계 측에선 밀실 사천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 서울 구로갑, 인천 부평을 등 일부 비명 중진의원 지역구에서 해당 의원을 뺀 채 친명 비례 의원이나 이 대표가 영입한 인사의 이름을 넣은 여론조사가 실시된 적도 있다. 민주당은 “공식 조사는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반발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공천 과정의 공정성도 책임져야 할 공천관리위는 내부 진화에만 나설 뿐 명쾌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설

정당이 총선 후보자를 뽑는 것은 당의 이념과 가치를 잘 반영하는 정치 일꾼을 유권자에게 선보이는 기회다. 민주당은 이런 중대 절차를 당 대표와 맺은 친소 관계에 따라 진행한다는 인상을 반복해 보여 줬다. 여야 간 정당 지지율이 역전된 현상 속에 담긴 민심을 이제는 두려워해야 할 때가 왔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