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롯데 나균안, 시범경기 첫 등판서 4이닝 1실점”-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나균안 선수[뉴시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롯데 자이언츠 우완 투수 나균안이 올해 시범경기 개막전에 선발로 나서 무난한 투구를 펼쳤다.

나균안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52개의 공을 던진 나균안은 삼진 1개를 잡았고, 볼넷은 1개를 내줬다. 직구, 포크볼에 커브와 체인지업을 간간히 섞어던졌다.

나균안은 1, 2회초를 삼자범퇴로 마쳤다.

1회초 박성한과 전의산을 외야 뜬공으로 처리한 뒤 기예르모 에레디아를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았다.

2회초 한유섬과 고명준을 각각 좌익수 플라이,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나균안은 오태곤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 몰렸다가 직구를 거푸 던져 삼진을 솎아냈다.

나균안은 3회초 1사 후 안상현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포수 유강남이 안상현의 2루 도루를 저지해줘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나균안은 김성현에도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박성한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4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나균안은 흔들렸다. 전의산, 에레디아에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의 위기에 몰렸다.

나균안은 한유섬에 중견수 플라이를 유도했다.

이때 3루로 태그업한 전의산은 롯데 야수진이 1루에서 2루로 뛰려던 에레디아를 잡으려고 하자 홈으로 내달렸다. 롯데 3루수 한동희가 급히 홈으로 송구했고, 포수 유강남이 태그했다.

당초 아웃 판정이 나왔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로 번복됐다.

그러나 나균안은 이어진 2사 2루에서 고명준에 좌전 적시 2루타를 맞아 SSG에 선취점을 줬다.

후속타자 오태곤을 2루수 뜬공으로 잡으면서 더 이상 실점하지는 않은 나균안은 5회초 박진형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나균안은 스프링캠프 말미이던 지난달 말 아내 A씨가 외도, 폭행 문제를 제기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나균안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A씨의 주장을 반박했지만, 여전히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사생활 논란 여파로 인해 나균안은 이달 중순 열리는 메이저리그(MLB) 서울 시리즈 스페셜게임에 나설 한국 야구 대표팀에서는 제외됐다. 지난달 초 예비 명단에는 이름을 올렸다가 이달 7일 발표된 최종 명단에서는 빠졌다.

정규시즌은 정상적으로 준비 중인 나균안은 시범경기 등판을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다.

husn7@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