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귤 이 가격 맞아?” 과일값 얼마나 비싸길래”-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과일을 고르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사과, 배 등의 가격이 작년 설 성수기보다 각각 10.7%, 19.2% 높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설 성수품인 사과, 배뿐 아니라 감귤과 단감 등 과일 가격이 일제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사과와 배 도매가격(도매시장 내 상회 판매가)은 각각 10㎏에 8만4천660원, 15㎏에 7만8천860원으로 1년 전보다 97.0%, 72.2% 올랐다.

사과와 배 가격은 2019년부터 작년까지 가격 중 최소, 최대를 제외한 평균치인 평년 도매가격과 비교해도 각각 89.5%, 51.2% 비싸다.

이는 지난해 기상재해 여파로 사과와 배 생산량이 전년보다 각각 30.3%, 26.8%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대체 과일 수요가 증가하며 감귤, 단감, 포도(샤인머스캣) 가격도 모두 1년 전보다 비싸졌다.

감귤 도매가격은 5㎏에 3만4천880원으로 1년 전보다 112.9% 올랐고 평년보다 143.4% 비싸다.

단감은 10㎏에 6만720원으로 1년 전, 평년과 비교해 각각 90.5%, 74.6% 올랐다.

샤인머스캣은 2㎏에 2만2천300원으로 1년 전보다 34.7% 올랐으나 평년보다는 6.2% 내렸다.

과채 중에서는 딸기 도매가격이 2㎏에 4만700원으로 1년 전보다 60.9% 비싸고 평년보다 70.0% 올랐다.

대추 방울토마토 도매가격은 1㎏에 9천72원으로 1년 전보다 53.4% 올랐고 평년보다 62.6% 비싸다.

과일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자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유통사의 할인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또 사과, 배 등의 과일 비축 물량을 시장에 공급했으며 바나나, 파인애플, 망고 등 수입 과일에는 할당관세를 적용했다.

dodo@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