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연 하늘이 정신까지 뿌옇게… “대기오염, 알츠하이머 유발”

bet38 아바타



대기오염이 폐 질환 등 인체 장기뿐만 아니라 뇌 건강과 정신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계절이나 날씨 변화에 따른 대기 순환이나 정체, 국내외 오염원 배출 등 다양한 원인으로 미세먼지가 일상이 된 상황에서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앙케 훌스 미국 에머리대 전염병학과 교수 연구팀은 대기오염에 많이 노출된 사람일수록 알츠하이머병 발병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22일 미국신경학회 ‘신경학저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교통수단으로 발생하는 대기오염 농도가 높은 곳에 사는 사람일수록 알츠하이머병 유발 원인으로 꼽히는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 더 많이 쌓여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사망 후 뇌 기증에 동의한 224명의 뇌 조직을 조사했다. 이들이 사망했을 때의 평균 연령은 76세였고 전부 미국 애틀랜타 지역에 거주했다. 뇌 기증자가 거주한 집 주소를 기준으로 교통 관련 대기오염 수준도 살폈다.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1㎛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