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CEO를 음악으로 표현했다…알트먼은 ‘펑키’ < AI주크박스 < 포커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안녕하세요. DJ튠이 흥미로운 시도로 돌아왔습니다.


이번 주제는 다름 아닌 ‘빅테크 CEO 테마송’인데요. 뉴튠(대표 이종필)이 보유한 멀티모달 기반 BGM 생성 서비스 ‘믹스오디오’를 이용, CEO들의 얼굴 사진을 프롬프트로 입력해 얻어낸 결과물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부가 텍스트 프롬프트 없이 ‘이미지’만으로 배경음악을 생성했다는 사실인데요. 마치 얼굴에서 인상, 성격, 사업관 등을 추출해낸 듯 잘 어울리는 결과물이 탄생했습니다. 


특히 ‘장르’가 눈에 띄게 다르다는 점이 재미있는데요. AI가 산업계 전반에 퍼지고 다채로운 사업 모델로 진화하는 것처럼, 각자의 개성을 가진 CEO들이 음악으로 경쟁하는 듯한 분위기도 풍깁니다.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진정한 승리자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부터 ▲동영상 생성 AI 모델 ‘소라(Sora)’로 AI계의 마법사가 된 샘 알트먼 오픈AI CEO ▲바드, 제미나이, 젬마 등으로 추격에 나선 순다르 파차이 구글 CEO ▲기술 혁신과 프레젠테이션의 아이콘 스티브 잡스 전 애플 CEO ▲주가 폭발로 절정기를 맞은 젠슨 황 엔비디아 CEO까지. 


그럼 다같이 여러 가지 장르를 즐기러 가볼까요.


■ Track 1. MS – 사티아 나델라(Satya Narayana Nadella)


일렉트로닉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이다. 한수, 두수 앞서 트렌디한 사업 전략을 선보이며 새 전성기를 맞는 MS의 행보와 잘 어울린다. 


■ Track 2. 오픈AI – 샘 알트먼(Sam Altman)


굉장히 펑키하고 명랑하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놀라운 기술과 파격적인 행보, 혁신가 샘 알트먼에게 제격인 것 같다.


■ Track 3. 구글 –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인텔리전트하면서도 희망적인 멜로디다. 오랜 시간 IT 업계와 AI를 이끈 구글의 힘찬 발걸음 같기도 하다.


■ Track 4. 애플 – 스티브 잡스(Steve Jobs)


몽환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인트로가 인상 깊다. 애플의 선도적인 디자인을 세련된 멜로디로 표현한 것 같기도 하다. 아이폰 광고에 넣어도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문득 스쳐갔다.


■ Track 5. 엔비디아 – 젠슨 황(Jensen Huang)


폭발적인 성장 시기를 맞이한 엔비디아답게 가장 파워풀한 멜로디가 돋보인다. 앞으로 어디까지 치고 올라갈지 모르는 엔비디아의 모습을 반영한 것 같다.


장세민 기자 semim99@aitimes.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