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역대급 가격’ 찍었다…얼마까지 올랐길래?”-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에 더해 ‘반감기’ 기대감도 작용

사진은 27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가상화폐 시세 현황판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28일 원화마켓에서 8300만원대까지 오르면서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이날 오후 5시 57분 기준 1비트코인 가격은 8345만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직전 최고가는 2021년 11월 9일 기록한 8270만원이다.

빗썸에서도 이날 오후 6시 기준 8천285만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비트코인 가격은 국내 원화거래소에서 올해 초 5700만원대에 거래되다가, 두 달 새 40% 넘게 올랐다.

다만 글로벌 마켓에서는 아직 전고점보다 14% 가량 낮은 수준이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15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5만9223달러에 거래돼 2021년 11월 10일 기록한 전고점(6만8789달러)의 약 86% 수준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 가격이 오른 것은 현물 ETF 승인을 계기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됐기 때문이다.

현물 ETF의 경우 운용사가 비트코인을 직접 매수해 보유해야 하는데, 이 때문에 최근 블랙록·피델리티 등 현물 ETF 승인 이후 새로 진입한 펀드들의 보유 물량이 증가했다.

NH투자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1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을 승인한 뒤 이달 20일까지 10개 ETF에는 50억2000만여달러가 순유입됐다.

아울러 글로벌 긴축이 마무리되면서 대표적인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개선됐고, 비트코인 채굴량이 4년마다 절반씩 줄어드는 ‘반감기’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raw@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