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인사이트]AIX시대, 한우물 보단 융합전략을”-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장수기업의 요건은 대개 한우물 전략이다. 이 전략에 천착해 기술과 사업역량을 심화·발전시키면서 경쟁자를 물리치고 브랜드를 키워온 사례가 적지 않다. 100년을 넘긴 기업들도 예사로 눈에 띈다.

이젠 DAR(데이터·AI·로봇) 시대다. 기존의 기획, 개발, 생산 방식에 인공지능(AI)이 깊숙히 개입하고 있다. 전문인력 수백, 수천명이 할 일을 AI의 도움으로 빠르게 해낸다. 이른바 ‘AI전환(AIX)’이다. 심대한 도전이자 강력한 기회요인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이같은 AIX는 장수기업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 한우물 전략이 위태해질 공산이 크단 얘기다. 사업다각화에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AI란 도구는 데이터 수집과 평가·분석에서 사람보다 훨씬 뛰어나다. 이종사업 간 협업과 융합을 매끄럽게 조정해줄 수 있다. 따라서 기업들이 융합형 전략을 구사하기가 보다 쉬워진 셈이다. AI는 융합 방정식을 빠르게 수립해준다. 강변하면 ‘융합형 사업다각화’ 쯤 될 것이다.

융합을 매개할 도구는 AI 외에도 데이터, 로봇(온디바이스 AI)도 있다. 바로 DAR이다. 이 도구는 연관이든 비연관 사업이든 가릴 필요가 없게 해준다. 새롭고도 다양한 비즈니스기회를 열어줄 수 있다.

트랙터 회사라면 DAR이란 툴을 결합해 무인농업을, 가구회사에선 멍청한(?) 식탁도 스마트하게 바꿀 수 있다. 영양공급을 안내하고 관리하는 헬스케어 플랫폼이 될 수 있다. 자동차 회사들은 이미 공간경쟁에 눈을 떠 PBV(목적기반모빌리티)를 지향하고 있다.

융합에서 중요한 것은 A+B=AB가 아니라 C나 D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단순 결합되는 게 아니라 융합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는 융합의 결과는 예상 밖의 무엇이 된다는 것와 같다. 뻔한 것은 감동을 줄 수 없는 까닭이다.

다각화에 있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성공 가능성이다. 이 가능성을 충분히 분석·예측해본 뒤 자원을 투입해야 한다.

freiheit@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