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하이어, 지난해 한국 직장인 56% 이직 시도

bet38 아바타


지난해 한국 직장인의 절반 이상이 지난해 한 번 이상 이직을 시도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력직 이직 플랫폼 블라인드 하이어는 한국 직장인의 56%가 지난해 한 번 이상 이직을 시도했다고 6일 밝혔다. 1년 전(51%)보다 증가했다. 블라인드 하이어가 5만 건 이상의 한국 직장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직 시도가 가장 활발한 연차는 사원(62%)과 대리(60%)였다. 전년 대비 각각 7%, 6% 올랐다. 모든 연차 중 가장 증가 폭이 컸다. 다음은 신입(54%), 과장(53%), 차·부장(40%) 순이었다. 이직 시도는 입사 1년을 기점으로 급격히 증가해 과장급 이후 주춤하는 양상을 보인다고 블라인드 하이어는 분석했다.

이직 시도가 가장 활발했던 업계는 호텔(69%), 패션(66%), 가구·인테리어(64%)였다. 시도가 가장 저조했던 업계는 통신(41%), 카드(43%), 공기업(44%) 등이었다. 호텔과 패션은 뷰티와 함께 전체 업계 중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직장인이 이직을 시도한 가장 많은 요인은 회사에서의 성장 가능성과 고용 안정이었다. 보상과 워라밸도 유의미한 요인으로 꼽혔다고 블라이드 하이어는 설명했다. 성장 가능성과 고용 안정은 연구 결과 이직 시도와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블라인드 하이어 전유정 사업 총괄은 “경제적 보상뿐 아니라 고용 안정과 커리어 성장을 중요시하는 직장인이 증가하고 있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회사나 커리어에 대한 불안이 높아진 것”이라며, “블라인드 하이어는 모든 직장인이 자신의 일 가치에 부합하는 기업을 찾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