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라더니…’조국당’ 간 황운하, 말 바꾸고 비례 신청”-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조국혁신당에 합류한 황운하(초선·대전 중구) 의원이 비례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비례대표로 출마한다.

황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오늘 비례대표 후보로 신청했다. 신생정당인 조국혁신당에 의정활동 경험이 있는 의원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적었다.

황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하기 전인 지난달 26일 “제 결단으로 당 지도부가 부담을 덜어내고 당이 단합하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어 ‘말 바꾸기 논란’이 예상된다.

경찰 출신인 황 의원은 지난해 11월 ‘청와대 하명 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으로 1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국 대표도 비례대표로 출마한다.

조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당에 비례대표 후보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 대표이자 동시에 비례대표 후보이기에, 제가 후보 선정 과정에 관여하면 이해 상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당 사무총장에게 비례대표 후보 선정 관련 사무는 일체 보고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또 “비례대표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이 사무를 모든 권한과 재량을 갖고 처리하라고 했다”며 “비례대표 후보의 선정과 순위를 제게 문의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paq@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