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달 착륙 경쟁…”베이조스, 머스크보다 먼저 성공할 수도”

bet38 아바타


블루오리진 “무인 달 착륙선 MK1, 향후 12∼16개월 사이 달 간다”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 지구궤도 시험비행 3번째 발사

14일(현지시간)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달·화성 탐사를 목표로 개발한 대형 우주선 ‘스타십'(Starship)이 텍사스주 남부 보카 치카 해변의 우주발사시설 ‘스타베이스’에서 발사되는 모습. 

민간 우주기업의 달 탐사 프로젝트가 본격화한 가운데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벌이는 ‘우주 경쟁’에도 불이 붙었다.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의 대형 우주선 ‘스타십’이 세 번째 지구궤도 시험비행으로 한발 앞서가는 모습이지만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이 달 착륙에 먼저 성공할 수도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은 전망했다.

이날 미국 텍사스주의 우주발사 시설 ‘스타베이스’에서 발사된 스페이스X의 스타십은 시속 2만6천㎞ 이상의 속도로 고도 200㎞ 이상의 지구 궤도에 도달해 지구 반 바퀴를 도는 데에 성공했다.

스타십은 하강 과정에서 지상과 교신이 끊기며 목표지점 낙하에 실패했지만 전체 시험비행 여정인 약 65분(1시간5분) 가운데 70%가 넘는 48분가량 비행을 이어가며 주요 목표 상당수를 달성, 성공에 근접한 성과를 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유인 달 탐사 계획 ‘아르테미스’ 가운데 2026년 9월로 예정된 3단계 프로젝트에서 여성과 유색인종 우주비행사를 달에 보낼 예정인데 스타십은 이들을 데려갈 달 착륙선으로 선정돼 있다.

이에 비해 블루오리진의 달 탐사선 ‘블루문’은 아직 달 탐사선의 궤도 시험비행에도 나서지 않았다. 블루문은 2029년 아르테미스 5단계 미션에 쓰일 유인 달 착륙선이다.

일론 머스크

하지만 달 착륙 자체만 놓고 보면 블루문이 스타십보다 먼저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

블루 오리진은 이르면 1년 안에 무인 달 착륙선 ‘블루문 마크 1′(MK1)의 시험 버전을 달에 보낼 계획이다.

블루오리진의 달 담당 수석부사장인 존 쿨루리스는 지난 3일 CBS방송의 인터뷰 프로그램 ’60분’에서 이 착륙선이 “오늘부터 12개월에서 16개월 사이에 달에 착륙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제프 베이조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