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50명 나온 보잉기 급강하…“사람 날아다녀” 아수라장 기내 상황

bet38 아바타


호주에서 뉴질랜드로 향하던 보잉기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비행 중 급강하면서 부상자가 50명가량 나왔다. 사진은 사고 발생으로 다친 승객의 팔과 엉망이 된 기내 모습.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라탐항공(LATAM)이 운영하는 보잉기가 비행 중 급강하하는 사고가 발생해 다수의 승객과 승무원이 다쳤다. 연달아 터지는 논란에 보잉의 주가도 내려 올해 들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N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서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거쳐 칠레 산티아고로 운항할 예정이었던 칠레항공사 라탐항공 LA800편 보잉787기가 비행 중 급강하했다. 당시 이 여객기에는 승객 263명과 승무원 9명이 타고 있었다.

라탐항공은 성명을 내고 항공기가 기술적 문제로 강하게 흔들리면서 일부 승객과 승무원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부상자는 최소 50명으로 집계됐다. 부상 정도가 심한 탑승객은 오클랜드 착륙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상을 입은 탑승자는 응급치료를 받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된 사고 영상을 보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들이 날아올라 천장에 부딪히거나 통로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안전띠를 잘 착용했지만 급강하 충격에 뼈가 부러지거나 피를 흘리며 고통을 호소하는 승객도 있었다. 항공기 천장 패널 일부가 깨지고 기내에는 승객들의 소지품과 음식물이 나뒹굴고 있었다.

한 승객은 “지금까지 경험한 난기류와 달리 비행기가 추락했다”며 “사람들이 천장에 부딪히고 통로에 내동댕이쳐졌다”고 말했다. 이어 “천장 플라스틱 패널이 깨질 만큼 충격이 있었다”며 “여러 승객이 머리에서 피를 흘렸고,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은 목에 교정기를 했다”고 부연했다.

다른 승객도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날아다니고 포도주인지 피인지 모를 것들이 튀었다”며 “비행이 끝날 때까지 우리 중 누구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 못했지만 침착하려고 노력했다”고 인터뷰했다.

한편 보잉이 만든 항공기와 관련된 사고 소식이 끊이지 않으면서 보잉 주가도 떨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5일에는 알래스카항공 1282편(보잉737맥스)이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을 이륙해 상공을 날아가던 중 창문과 벽체 일부가 분리되는 사고가 있었다. 보잉747-8 화물기에서는 이륙 직후 엔진에 불이 났다. 지난달에는 보잉757-200 여객기의 날개가 비행 중 일부 손상되면서 비상착륙을 해야 했다.

뉴욕증권시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9일 주당 263.51달러였던 보잉의 주가는 이날 192.49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좋아요 0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