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 실종 선박, 이틀 만 수심 70m 해저에서 발견”-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15일 오후 부산시 기장군 고리 남동쪽 약 7㎞ 해상을 운항하던 17t급 기타작업선 A호의 위치 신호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지난 15일 부산 앞바다에서 연락 두절과 함께 행방이 묘연해진 선박이 결국 바다 아래에 가라 앉은 채 발견됐다. 실종 이틀 만이다.

17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해경은 이날 오전 11시께 부산시 기장군 고리 앞바다 수심 약 70m 해저에서 실종된 17t급 기타작업선 A호로 추정되는 선박을 발견했다.

해경은 해군3함대 구난함에 협조를 요청, 이날 오후 5시 23분께 수중 무인탐사기로 해당 선박에서 A호의 선명을 확인됐다.

A호가 발견된 지점은 지난 15일 A호 위치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위치에서 약 1.5㎞ 떨어진 곳이다.

해경은 18일 날이 밝는 대로 중앙해양특수구조단 잠수지원함을 투입, 실종 당시 A호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선장 B씨를 찾고자 선내를 수중 수색할 예정이다.

A호는 15일 오후 6시 21분께 고리 남동쪽 약 7㎞ 해상을 운항하던 중 실종됐다.

당시 해상 선박을 정찰하던 군 시설이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잡히지 않는 점을 확인해 울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로 통보했다. 신고받은 해경이 A호 선장과 지속해서 교신을 시도했으나, 연락은 닿지 않았다.

해경은 실종 당일 오후 3시께 B씨가 “선박 수리를 마치고 부산 수영만에서 혼자 배를 몰고 울산으로 복귀 중이니 밤늦게 도착할 것 같다”고 가족과 통화한 점을 토대로 수색을 벌였다.

해경은 사흘간 대형 경비함정 5척과 해경 구조대 등을 투입해 해상을 수색하는 동시에 해군3함대 소속 광명함 음향탐지 장비와 중앙해양특수구조단 잠수지원함 등을 동원한 수중 탐색을 병행했다.

kacew@heraldcorp.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