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알린다”… 도심 속 갤러리 변신 신세계百

bet38 아바타


‘블라섬 아트페어’ 열고 200여 작품 선봬
본점 외벽 스크린 활용한 영상 아트 눈길
센텀시티선 꽃 주제로 한 체험형 행사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3월 한 달간 봄을 알리는 아트페어를 열고 도심 속 갤러리로 변신한다.

2020년 처음 시작돼 7회를 맞은 ‘블라섬 아트페어’는 백화점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엄선한 작품을 매장 곳곳에 전시하는 특별한 이벤트다.

신세계 본점 본관 블라섬 아트페어 전경. 신세계백화점 제공

전시장 내에서는 전문 큐레이터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작품을 해설하고 구매까지 돕는 맞춤형 아트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번 아트페어는 ‘2024 신세계의 봄’이라는 테마로 국내외 유명 작가 50여명의 작품 200여점을 선보인다. 봄날의 생명력을 담은 꽃과 자연을 소재로 한 작가들의 개성 있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아트페어에서는 지난해 프리즈 서울에서 인기를 입증했던 구사마 야요이를 비롯해 우고론디노네, 박서보, 이배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가와 나난, 황도유, 알타임죠 등 신진 작가들의 작품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또 세계 미술 시장에서 주목받는 한국 미술 장르 ‘단색화’ 작가인 장승택, 김현식, 박현주 작가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대표 작품으로는 설악산의 사계절 자연풍경을 담은 김종학 작가의 ‘꽃’, 꽃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담아낸 김용훈 작가의 ‘오색찬란’ 시리즈, 시들지 않는 꽃을 피우는 작가로 알려진 나난 작가의 캔버스 작품 등이 있다.

신세계는 아트페어가 열리는 3월 한 달간 본점 신관 외벽의 대형 스크린에 전시 작품을 영상으로 송출하는 미디어 아트 전시도 선보인다. 아울러 3월 한 달간 진행되는 음악 공연 ‘신세계 스프링 콘서트’까지 어우러져 봄 정취가 가득한 도심 속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신세계 스프링 콘서트는 고객들의 버스킹(즉석 공연)과 유명 아티스트의 클래식 무대 등이 어우러지는 음악 축제다.

한편,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에서는 이달 8일부터 오는 6월까지 꽃을 주제로 한 체험형 전시 ‘BLOOMING DAYS’가 열린다. 조형 작품과 미디어 아트부터 로맨틱한 대형 꽃 장식까지 압도적인 크기와 화려한 색감으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신세계를 찾는 많은 고객이 봄의 설렘과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국내외 유명 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전시하게 됐다”며 “유명 작가부터 신진 작가까지 폭 넓게 소개해 문화 예술계에도 활력을 불어넣는 의미 있는 행사로 자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이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