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EM90’ 왜 인천 공항에 있나? 1억원대 럭셔리 미니밴 < 업계소식 < 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볼보 EM90 실물이 공개됐다. 인천 공항에 전시된 EM90는 6인승 럭셔리 전기 미니밴으로 국산차 기준 기아 카니발보다 차체가 전장과 휠베이스 등 전체적으로 크다. EM90는 116kWh 배터리를 통해 1회 완충시 중국 기준 최대 738km를 주행할 수 있다. 국내 출시는 미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EM90 인천 공항 전시는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 아시아태평양 차원에서 기획된 전시다. EM90 국내 출시 여부는 미정인데, 다양한 방향으로 고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EM90는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도 전시 중이다.








EM90는 중국 지리자동차 산하의 지커(Zeekr) 009와 SEA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EM90 차체 크기는 전장 5206mm, 전폭 2024mm, 전고 1859mm, 휠베이스 3205mm다. EM90 외관에는 디지털 버전 ‘토르의 망치’ 헤드램프와 같은 볼보 최신 디자인이 반영됐다.








특히 전면부 볼보 엠블럼도 점등된다. EM90는 2+2+2 시트 레이아웃을 갖춘 6인승으로 운영된다. 독립식 2열 시트는 전자식 리클라이닝, 열선 및 통풍 등을 지원한다. 접이식 테이블과 15.6인치 2열 디스플레이, 15.4인치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됐다.








EM90에는 중국 CATL에서 공급하는 116kWh 배터리가 얹어져 1회 완충시 중국 기준 최대 738km를 주행한다. 다른 전기차 혹은 가전제품을 충전할 수 있는 양방향 충전 기능이 탑재됐다. 후륜구동 싱글모터로 최고출력 268마력을 발휘한다. 0->100km/h 가속까지 8.3초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