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지하상가, 실내 내비게이션 ‘고터맵’으로 길 찾는다 < 종합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사진은 서울 시내 지하상가에 진열된 의류 모습[뉴스1]


[뉴스데일리]복잡한 지하상가도 실내 내비게이션으로 길찾기가 쉬워진다.


서울 서초구는 고속터미널역 지하도상가 630여 개 상점을 쉽게 찾을 수 있고 복잡한 지하도상가 일대를 안내하는 실내 내비게이션 앱 ‘고터맵’을 운영한다.


또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의 일부개통 구간 내 휴게소 등에 주소를 부여해 정확한 위치 안내 등 실생활에 편리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25일 올해 첫 중앙주소정보위원회를 개최해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을 진행하고 수도권 제2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 일부 도로구간 변경에 대해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주소정보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시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주소정보를 이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길안내 서비스를 실증했다.


기존 대부분의 내비게이션 앱은 지하와 같이 GPS가 잡히지 않는 곳에서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길찾기가 쉽지 않았다.


이에 행안부는 지난해부터 서울시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 대전시 대전역 지하상가 등을 대상으로 주소기반 실내 내비게이션용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사업에 따라 GPS 신호 수신이 불가한 복잡한 지하상가, 헷갈리는 지하철 역사 등 실내에서도 주소정보를 이용한 길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해 서초구는 실내 내비게이션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기존 1개 도로명으로 된 고속터미널 지하도 내부도로와 상점에 도로명·기초번호를 각각 부여하고 건물번호판·사물주소판 등 주소정보시설을 설치했다.


아울러, 블루투스 기반 위치정보 전달장치 150여 개도 설치해 실내 내비게이션 앱 고터맵을 이달부터 운영한다.


고터맵은 상점마다 도로명·기초번호를 부여해 공간 데이터 정보를 구축하고, 앱으로 내비게이션을 구현해 위치정보를 안내하는 미래형 스마트 행정서비스 모델이다.


앞으로 서초구에서는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서비스를 개선하고 고속터미널역 일대 전 지역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지하도상가 내부도로와 상점 등에 부여된 입체주소를 이용한 지도를 제작해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되도록 경찰·소방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번 위원회에서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의 일부개통 구간에 대한 도로구간 변경(연장)을 심의했다.


특히, 이번 개통한 구간 내 휴게소나 주요 시설물 등에 주소를 부여해 정확한 위치 안내 등 실생활에 편리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의결된 도로명 정보는 행정안전부 결정 고시 뒤 주소정보누리집(www.juso.go.kr)을 통해 공공·민간에 제공할 계획이다.


임철언 행안부 균형발전지원국장은 “주소정보를 확충해 복잡한 지하상가에서도 길안내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주소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히고 “국민편의성과 접근성뿐 아니라 응급상황이나 비상상황시 빠른 대피 또는 구조·구급 출동시간 단축하겠다”고 강조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