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의 남자 홍상수, 벌써 5번째 은곰상 수상

bet38 아바타


홍상수 감독이 신작 ‘여행자의 필요(A Traveler’s Needs)’로 제 74회 베를린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제 74회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은 24일(현지시간) 오후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홍상수 감독의 ‘여행자의 필요’를 은곰상 심사위원대상 수상작으로 발표했다. 홍 감독이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건 지난 2022년 이후 두번째. 2022년 당시 홍 감독은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은곰상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한국 감독은 홍상수 감독이 유일하다.

베를린영화제에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Silver Bear Grand Jury Prize)은 최고의 영화 작품에게 주는 황금곰상 다음으로 높은 상이다. 이번 수상으로 홍 감독은 2회의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포함,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7차례 진출해 부문별 작품상인 은곰상만 모두 5번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홍 감독은 2021년 ‘인트로덕션’으로 은곰상 각본상, 2020년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이날 시상대에 올라 “심사위원단에 감사하다”며 “내 영화에서 뭘 봤는지 모르겠다. 궁금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 74회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

제 74회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

‘여행자의 필요’는 홍 감독의 31번째 장편이다. 프랑스에서 한국으로 온 이리스가 두 명의 한국 여성에게 불어를 가르치고, 막걸리를 마시면서 고된 삶 속에서도 평온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두 차례 받은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이리스를 연기했다. 이자벨 위페르가 홍 감독과 호흡을 맞춘 건 2012년 ‘다른 나라에서’, 2018년 ‘클레어의 카메라’에 이어 세 번째. 이번 영화제에 홍 감독과 동행하지 않은 배우 김민희는 홍 감독의 이전 작품과 같이 ‘여행자의 필요’의 제작 실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최고 영예인 황금곰상은 ‘다호메이’를 연출한 프랑스 감독 마티 디오프에게 돌아갔다. ‘다호메이’는 프랑스가 19세기 말 식민 지배한 다호메이 왕국(현재의 베냉) 유물 26점을 2021년 11월 반환한 뒤 베냉에서 벌어지는 정치적 논쟁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세네갈 출신 부모를 둔 41세의 감독 겸 배우 마티 디오프는 세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황금곰상을 거머쥐었다.

제 74회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

제 74회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

올해 베를린영화제에는 ‘여행자의 필요’를 비롯해 ‘범죄도시 4′(스페셜 갈라 부문), ‘파묘'(포럼),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제너레이션 K플러스), ‘서클'(단편 경쟁) 등 5편의 한국 영화가 출품됐다. 이 가운데 김혜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성장영화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는 어린이 심사위원단이 선정하는 수정곰상을 받았다.

지난 15일 개막해 모두 191편의 영화를 소개한 이번 영화제는 오는 25일 수상작 등을 마지막으로 상영하고 폐막한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경쟁 부문 수상작·수상자 명단>

▲ 황금곰상 : 마티 디오프 ‘다호메이'(프랑스)
▲ 은곰상 심사위원대상 : 홍상수 ‘여행자의 필요'(한국)
▲ 〃 심사위원상 : 브뤼노 뒤몽 ‘제국’ (프랑스)
▲ 〃 감독상 : 넬슨 카를로스 데로스 산토스 아리아스 ‘페페'(도미니카)
▲ 〃 주연상 : ‘다른 사람’ 서배스천 스탠(미국)
▲ 〃 조연상 : ‘이토록 사소한 것들’ 에밀리 왓슨(영국)
▲ 〃 각본상 : 마티아스 글라즈너 ‘죽음'(독일)
▲ 〃 예술공헌상 : ‘악마의 욕실’ 촬영감독 마르틴 크슐라흐트(오스트리아)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