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안세영 금메달 리허설 완료

bet38 아바타


파리 올림픽 열릴 코트서 우승

이 기세로 쭉 배드민턴 안세영이 10일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라 샤펠 아레나에서 열린 BWF 월드투어 프랑스 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승리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파리 | AP연합뉴스

안세영(22)이 다시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게 될 바로 그곳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안세영은 지난 10일 밤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라 샤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750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야마구치 아카네(일본)를 2-1(18-21 21-13 21-10)로 꺾었다.

포르트 드 라 샤펠 아레나는 7월 말 개막하는 2024 파리 올림픽 배드민턴 종목이 열리는 경기장이다. 안세영은 파리 올림픽을 약 다섯 달 앞둔 채 열린 리허설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 2019년 우승 이후 5년 만의 우승이다.

안세영은 지난해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결승전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쳐 한동안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 1월14일 말레이시아오픈에서 우승하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는가 했지만 다음 대회였던 인도오픈에서는 8강전에서 무릎 통증으로 기권했다.

다시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안세영은 접전을 벌였고 세계랭킹 3·4위의 강적들에게 잇달아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다.

9일 타이쯔잉(3위·대만)과의 4강전에서 1시간6분의 혈투 끝에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오른 안세영은 야마구치 아카네(4위·일본)를 마주했다. 안세영은 1게임을 내준 뒤 2세임 14-9에서 7연속 득점해 게임스코어 1-1 균형을 맞추며 기세를 뺏었고 마지막 3게임에서도 거세게 몰아붙여 21-10으로 승리했다.

안세영은 우승 뒤 BWF와의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 오픈과 인도 오픈에 비해 무릎이 많이 나아졌다. 오늘 경기를 매우 즐겼고 갈수록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올림픽이 열리는 체육관에서 우승해 의미가 크고 매우 기분 좋다”고 말했다. 안세영은 이제 바로 메이저대회로 넘어간다. 12일 영국 버밍엄에서 시작되는 전영오픈에 출전한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