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페퍼저축은행 오지영, 후배 괴롭힘으로 1년 자격정지

bet38 아바타


국가대표를 지낸 여자 배구 페퍼저축은행 오지영(36)이 팀 동료에 대한 괴롭힘과 폭언 등으로 1년 (선수)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 리베로 오지영./KOVO

한국배구연맹은 27일 오지영의 후배 선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2차 상벌위원회를 열었다. 연맹은 “상벌위에서 오지영과 피해자로 지목된 선수를 재출석시켰으며, 페퍼저축은행 관계자에게도 소명 기회를 주고 구단 참고인들 진술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며 “그 결과 팀 동료에 대한 괴롭힘, 폭언 등 인권침해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상벌위는 규정에 따라 1년 자격정지 징계를 결정했다.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제10조 제1항 제4호에는 ‘폭언, 그 밖에 폭력 행위가 가벼운 경우 1개월 이상 1년 이하 자격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고 나와 있다. 상벌위는 “중대한 반사회적 행위이며, 프로 스포츠에서 척결해야 할 악습”이라며 “유사한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법률 대리인과 함께 상벌위에 출석해 소명한 오지영은 재심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내부 조사를 통해 오지영의 인권침해 행위 사실을 파악한 뒤 곧바로 선수단에서 배제하고 연맹에 신고했다”며 “상벌위 징계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금일부로 오지영과 맺은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리베로로 활약해온 오지영은 2022년 GS칼텍스에서 페퍼저축은행으로 이적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3연패에 허덕이다가 지난 23일 올 시즌 세 번째 승리(28패)를 거뒀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해 6월 선임한 조 트린지(37·미국) 감독과 결별하기로 했다.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