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트위치 VOD 중단에 과징금 4억3500만원 부과

bet38 아바타


방통위 “이용자 이익 저해…향후 대책 마련 시급”
나흘간 웹과 앱 첫 화면에 시정명령 사실 공표

방송통신위원회, 트위치 로고/사진 출처=방송통신위원회, 트위치

방송통신위원회가 2022년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 제공을 중단했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및 과태료를 부과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2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트위치 측의 의견진술을 들은 뒤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4억3500만원, 과태료 1500만원을 부과했다.

트위치는 2022년 9월 국내 이용자의 시청 화질을 1080p FHD(Full-HD)에서 720p(HD)로 제한하고 같은 해 12월 13일에는 VOD 시청 서비스를 2023년 2월 7일에는 VOD 생성 서비스를 중단해 논란이 됐다.

방통위는 현장점검 등을 통해 화질 제한 조치는 법 위반으로 보기 어려우나 VOD 서비스 제공 중단은 이용자 이익을 현저하게 해친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행위로 봤다. 또한, 트위치가 불법 촬영물 등 유통 방지를 위한 비교식별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은 것도 위법으로 판단했다.

트위치 측은 라이브 스트리밍이나 VOD 서비스는 일부 기능일 뿐 독립적인 전기통신서비스가 아니며, 해당 기능 비중이 작고 국내에서 지속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내렸던 불가피한 사업적 결정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방통위는 수용하지 않았다.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은 “트위치는 규제 기준 충족을 위해 VOD를 중단했다고 하지만 관련 규정 신설 후 이행을 위한 2년이라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무리한 방법으로 서비스를 중단해 이용자 이익 저해가 현저했다. 법 위반의 정도가 결코 가볍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방통위는 조사 과정에서 트위치의 최대 시청 화질 제한 행위에 정당한 사유가 있었는지 검토하기 위해 망 이용 대가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트위치가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와의 계약상 비밀유지의무 등을 사유로 객관적으로 신뢰성 있는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방통위는 트위치가 1개월 이내 온라인 웹과 모바일 앱 첫 화면에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나흘간 공표하도록 하고 열흘 이내 시정조치 이행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트위치가 오는 27일로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추후 국내 사업을 재개하는 경우 1개월 이내 방통위와 협의하고 이번과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트위치는 시정명령 이행 기간 국내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유료 재화 환불 과정과 민원창구 이용, 타 플랫폼 이전 시 이용자 불편이 없도록 조치하고 스트리머의 최종 정산 금액도 잘 지급할 것을 명령받았다.

김홍일 방통위 위원장은 “국내 사업을 종료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국외 부가통신사업자라 할지라도 전기통신사업법의 수범자로서 이용자 보호는 철저하게 해야 한다는 원칙하에 처분했다”며 “사무처에서는 관련 법령과 절차 등에 따라 이용자 권익 보호와 피해 방지를 위한 시정명령 이행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방통위는 이달 중 트위치에 시정조치를 공식적으로 통보하고 다음 달 시정조치 이행점검에도 나설 예정이다.

유지희 한경닷컴 기자 keephee@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