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기후위기 지방정부협의회장 선임…“연대와 협력”

bet38 아바타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 협의회 총회에서 제7기 회장에 선임됐다. 2016년 12월 출범한 협의회에는 현재 28개 지방정부가 회원 도시로 참여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시 제공

28일 광명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총회에서 이같이 선출됐다.

 

협의회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 협력 강화, 국가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공동 대응안 마련, 각 지역 특색에 맞는 계획 수립 등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박 시장은 신임 협의회장 선임 인사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정량적 목표 달성이 강조되는 시기인 만큼 지방정부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회원 도시 간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실질적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함께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폐목재 등 생활폐기물을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로 바꾸고, 폐합성수지는 시멘트 제조 원료로 전환하는 등 자원순환경제에 남다른 관심을 쏟아왔다.

 

기후변화와 환경문제로 탄소중립에 대한 시대적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다양한 협약을 맺어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을 목표로 삼기도 했다.

 

한편, 제7기 협의회는 △권역별 기초지방정부 탄소중립포럼 개최 △탄소중립 국제도시 포럼 개최 △제29자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9) 참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광명=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